마카오: Mass 기반 성장의 안정화, 막강한 정부 지원

첫째,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자랑하는 마카오를 보자.

마카오는 카지노를 허가한 중국의 자국령으로 편입된 국가다.

40년 넘게 독점을 유지해온 구조에서 2002년부터 Sands, Galaxy 등을 시작으로 해외자본 투자를 유치했다

관광국가로 개발하기 위한 공급 증설과 교통 인프라 개설에 따라 시장 규모는 가파르게 성장했다.

꾸준한 성장을 이어온 마카오는 2014년부터 1) 흡연 금지, 2) 정켓 에이전시 규제 강화, 3) 중국의 반부패 정책 개시로 인해 무너졌다

시작(2013년 52.8조 원 → 2015년 33.8조원 → 2016년 32.7조 원으로 하락)했다.

그 결과 모든 카지노 사업자는 VIP 의존도를 낮추고 Mass 고객을 유인하기 위해 마케팅을 강화했다

비로소 2년 후인 2016년 하반기에 VIP와 Mass 매출 비중은 55:45로 의미 있게 변화했다.

이에 따라 반부패 정책 개시 이후 VIP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에 일시 중단되었던 신규 카지노 영업장 공사가 다시 재개됐고, 2016년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오픈했다.

연간 마카오 카지노 시장규모

마카오 신규 카지노 영업장, 2018년까지 순차적 오픈

올해 안에 MGM Cotai, Galaxy의 Phase 3

내년까지 SJM Holdings의 야심작 ‘Grand Lisboa Palace’가 오픈할 계획이다.

Grand Lisboa Palace는 과거 40년 넘게 독점권을 향유했던 Stanly Ho 회장의 첫 코타이 지역의 복합리조트로서 총 투자금액 3.86억 달러 (한화 4.4조 원)가 투입됐다

VIP와 Mass의 비중이 비등해진 상황에서 VIP는 P와 Q 지표가 모두 우상향 추세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더 이상 위축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다.

Mass가 성장 국면에 있다는점에서 카지노 시장규모는 반등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

물론 주가도 화답했고 EV/EBITDA 밸류에이션은 고점(2013년) 대비 76% 수준까지 회복했다.

카지노의 주요 지표는 복합리조트 밀집 지역 코타이 중심으로 성장

마카오는 자동차로 15분 정도 소요되는 다리(bridge)를 두고, VIP 중심의 호텔형 카지노 ‘반도’ 지역과 해외자본투자로 이루어진 복합리조트 밀집 지역 ‘코타이’ 지역으로 분류된다.

반부패 정책 이후 VIP보다 Mass의 중요성이 커진 가운데, 실제로 카지노의 주요 지표(매출액, 홀드율, EBITDA)는 코타이 중심으로만 성장 중이다.

이미 카지노 시장의 주요 지표에서는 전통적인 반도 지역보다 코타이 지역의 비중이 더 크다.

드롭액 기준으로 Mass 비중은 코타이 14%, 반도 4%인 반면, 홀드율을 감안한 순매출액 기준으로 Mass 비중은 코타이 60%, 반도 45%로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홀드율도 Mass 40%, VIP 3.2%로 Mass의 수익성이 절대적으로 크다.

이틀 동안 참석한 콘퍼런스에서 예상을 벗어났던 요소 중 하나는 VIP에 대한 코멘트가 생각보다 훨씬 적었다는 점이다.

중국의 반부패 정책은 강화되고 있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완화되고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도 VIP는 과거만큼 높은 성장률을 쉽게 시현되기 어렵다

계속해서 Mass, 그리고 코타이 지역이 주목받는 이유다.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